비지니스 코너

자료가 없습니다.

한국계 대니얼 대 킴 “내 여동생도 인종차별 범죄로 피해” 고백

ATLmaster 0 91 0 0

한국계 미국인 배우 대니얼 대 킴(53)이 미 애틀랜타주에서 발생한 아시아계 마사지 업소 총격 사건과 관련, 17일(현지 시각) 자신의 여동생도 과거 인종차별 범죄 피해를 입었다고 고백했다.

한국계 대니얼 대 킴 “내 여동생도 인종차별 범죄로 피해” 고백 - 내셔널 - 애틀랜타 조선일보 : /CNN

/CNN

 

킴은 이날 CNN ‘쿠오모 프라임 타임’에 출연해 애틀랜타주 총격 사건은 인종차별 범죄가 아니라는 일각의 주장을 반박하며 “지금까지 말한 적 없지만, 나의 여동생도 2015년 인종차별 범죄를 당했다”고 했다.

킴은 “동생은 집 근처에서 달리기를 하고 있었는데, 한 남성이 차를 몰고 다가와 갓길 말고 인도로 가라고 소리쳤다”며 “동생은 인도로 갔는데도 그 남성은 뒤에서 동생을 차로 들이받았다”고 했다.

이어 “동생이 ‘방금 저를 친 것이냐’고 묻자, 그는 다시 차를 뒤로 몰아 도망가는 동생을 재차 치었다”고 했다.

킴은 “가해자가 다른 아시아 여성에 대한 폭행 전력이 있었다”면서 “그러나 당시 동생의 사건을 담당한 수사관들이 증오 범죄로 인식하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가해자에게는 난폭 운전 혐의만 적용됐다고 했다.

진행자 크리스 쿠오모는 “2015년의 일이다. 1950년이 아니라. 그 사건 재판부는 뭐라고 했나”라고 질문했고, 킴은 “동생 사건의 판사는 ‘이 사람(가해자)이 왜 좌절했는지 이해할 수 있겠다. 나도 답답하다'고 했다”며 “이건 우리 역사의 일부다. 그래서 인종차별과 이번 (애틀랜타) 사건 사이에 연결고리가 없다는 말을 들었을 때 회의적인 감정이 들었다”고 했다.

킴은 이튿날인 18일에는 미 하원 법사위원회에서 열린 이번 총격 사건 청문회에 참석해 한인 측 입장을 밝혔다.

그는 “한 나라의 역사에는 미래로 가기 위해 지울 수 없는 과정을 보여주는 순간들이 있고, 아시아계 미국인들에게 그 순간은 바로 지금이다. 2300만 명의 우리는 단결했고 깨어나고 있다”고 했다.

킴은 1968년 부산에서 태어나 두 살 때 미국으로 이민을 가 귀화했다. 김윤진과 함께 출연한 드라마 ‘로스트’로 이름을 알렸다. 영화 ‘헬보이’ ‘스파이더맨2’ 등에 다수의 할리우드 작품에 출연했다. 한국명은 김대현이다.

김명진 기자

편집부 editor@atlantachosun.com

글쓴이에게 쪽지보내기
0 Comments
제목

자료가 없습니다.